2018 년 1월 18일 인천공항 2터미널이 오픈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11-27 17:10 조회300회 댓글0건

본문

제1터미널 → 제2터미널

1) 무료셔틀버스

배차간격 : 5분

소요시간 : 15분

승차장소 : 3층(출국장) 8번 출입문 앞

첫 차 : 오전 4시 50분

 

2) 공항철도

배차간격 : 6~20분

소요시간 : 6분

금액 : 900원

첫 차 : 오전 5시 35분


제2터미널 → 제1터미널

1) 무료셔틀버스

배차간격 : 5분

소요시간 : 18분

승차장소 : 3층 4번·5번 출입문 사이 공간


2) 공항철도

배차간격 : 6~20분

소요시간 : 6분

금액 : 900원

 

대한항공·델타항공·에어프랑스·KLM 내년 1월부터 2터미널서 탑승 가능

내년 1월 18일 인천공항 2터미널이 개항하면 대한항공·델타항공·에어프랑스·KLM 4개 항공사 항공기 탑승객은 2터미널로 가야 한다. 아시아나항공 등 나머지 항공사는 1터미널을 그대로 사용한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26일 "항공사끼리 공동 운항(코드 셰어)하는 경우에는 탑승권을 판매한 항공사와 이용객이 실제로 탑승하는 항공기 운항 항공사가 다를 수도 있기 때문에, 예매 이후에 받은 전자 항공권(이티켓)이나 항공사에서 보내는 안내 문자를 잘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승용차로 영종대교를 이용해 인천공항으로 갈 때는 공항 입구 분기점에서, 인천대교를 이용할 때는 공항신도시 분기점에서 1터미널과 2터미널로 가는 도로가 갈린다. 도로 표지판 등에 1·2터미널이 표시돼 있지만, 제대로 확인하지 않으면 길을 잘못 들 수도 있다. 도로 표지판에 각 터미널을 대표하는 항공사명을 표기하는 방안이 추진됐으나, 국토교통부 등에서 '표지판 표기 규정 등에 맞지 않는다'며 승인해 주지 않았다.

인천공항을 오가는 전체 104개 버스 노선 가운데 대부분인 96개 노선은 버스가 1터미널에 먼저 정차한 뒤 2터미널에 선다. KAL 리무진 등 8개 노선 버스만 반대로 2터미널에 먼저 들렀다가 1터미널에 정차한다. 버스는 최종 목적지가 1터미널이든 2터미널이든 요금이 같다. 공항철도는 2터미널까지 가는 요금이 1터미널까지 요금보다 600원 비싸다. 철도는 거리에 비례해 요금을 더 받는 '거리 비례제' 원칙이 있기 때문이다. 

터미널을 착각했을 때 비행기를 놓치지 않으려면 신속히 이동해야 한다. 인천공항공사가 마련한 '미싱(missing) 여객 대응 계획'을 보면, 2터미널 개항 이후 하루 760여명의 공항 이용객이 1터미널에서 비행기를 타야 하는데 2터미널로 가거나 반대의 실수를 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항공사 관계자들은 "지금도 자신이 가야 할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를 찾지 못해 헤매는 이용객이 많은 편인데, 2터미널 개항 이후엔 자신이 가야 할 터미널을 착각하는 사람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항공사는 두 터미널을 오가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할 계획이다. 배차 간격은 5분이다. 1터미널에선 3층 8번 출입문 앞에서 2터미널행 버스를 탈 수 있고, 2터미널에선 3층 4번·5번 출입문 사이 공간에서 1터미널행 버스를 탈 수 있다. 1터미널에서 2터미널까지 버스로 15분, 2터미널에서 1터미널로는 18분이 걸린다.

공항철도를 타는 방법도 있다. 공항철도는 배차 간격이 6~20분으로 셔틀버스보다 길지만 두 터미널 사이 운행 시간은 6분으로 버스보다 짧다. 대신 1터미널과 2터미널만을 오갈 때는 기본요금으로 900원을 내야 한다. 각 터미널 1층 앞 택시 승강장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방법도 있다.

1터미널과 2터미널 사이 거리가 도로 기준으로는 15~18㎞ 수준이라, 승용차로 터미널 사이를 급하게 이동할 때 교통 사고 발생 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 장기적으로 공항 주변에 2개의 복합 리조트가 운영될 예정이라 도로 혼잡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이용객 불편을 막기 위해 1·2터미널 사이에 현재 도로보다 길이가 짧은 도로를 건설할 계획"이라며 "2터미널 이용에 대한 충분한 홍보 등으로 2터미널 개항 초기에 예상되는 혼란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26/2017112600733.html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